이번 작은 풍뎅이 버그를 사용해서 처음부터 무기 풀업으로 진행이 가능하고, 이클립스 사이드(레버 돌리고 Y)와 사슬낫의 사기적인 성능(YYY연타)으로 곳곳에 2오리지널처럼 적들을 무시하고 지나갈 수 있는 구간이 있어서 생각 외로 쉽게 깼네요. 


다 깨고 나서 든 생각은 "재밌다." 


하지만 마스터닌자나 울티메이트 난이도는 다시는 건드리지 않을 것 같습니다. 닌가2도 그랬지만 시스템을 활용하면서 이것저것 시험하며 재미있게 하기에는 하드 난이도가 제일 적당한 것 같네요. 울티 끝내고 카스미로 노말 난이도 챕터 챌린지를 해봤는데 그 사이에 살기에 급급한 플레이가 손에 익어서 시스템을 아예 무시하고 순살로만 진행하는 걸 보니 흠;


전체적으로 닌가1처럼 짜증나는 구역도 없고, 닌가2처럼 미완성적인 부분도 없으며, 닌가2시그마처럼 심심하지도 않은 게 역대 닌자가이덴 중에서는 가장 오래 잡을 수 있는 게임인 것 같습니다. 3가 진작에 이렇게 나왔으면 욕을 덜 먹었을 텐데.


그렇다고 RE가 단점이 없는 건 아니지만요. 보스전은 정말 구리고, 구린 스토리에, 구린 적 디자인등... ( _-_) 3의 잔재가 여실히 남아있는 부분은 아쉽더군요. 그런데 이게 딱히 고칠 수도 없는 부분이라.


그런데 도전과제 천점을 향해 달려보려고 했는데 이거 참 뒤로 갈수록 난이도가 거시기합니다. 솔로 플레이는 물론 온라인으로 두 명이 덤벼도 깨지 못할 괴악한 구성을 자랑하는데 거참... 도전과제는 할 수 있는 것부터 천천히 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