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부터 살까말까 고민을 많이 했던 ios용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이 0.99달러 할인을 하길래 구입했습니다.

게임 발매로부터 거의 1년이 지나서야 구입했는데 그 이유 중 하나는 콘솔용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의 괴악한 완성도 때문이었죠. 정말이지... 스파이더맨 게임의 최고봉은 웹 오브 쉐도우란 걸 다시금 확인하는 기회였습니다.




그래서 이 모바일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이 웹 오브 쉐도우에 기반을 두고 있다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닙니다. 오히려 최고의 선택이었다고 생각됩니다. 특히 웹 오브 쉐도우의 웹스윙 동작이 그대로 재현되어 있는 것에 감탄했습니다. 어헝헝.


전투도 기본적으로는 웹 오브 쉐도우지만 이전에 발매되었던 모바일용 토탈 메이헴의 요소도 섞여있습니다. 버튼을 많이 사용할 수 없는 모바일의 특성을 생각하면 이 또한 좋은 선택입니다. 게다가 토탈 메이헴은 액션 게임으로서의 완성도도 상당히 높았던 작품이고요.





모바일로서는 도전적인 오픈월드는 꽤 성공적이고 아무것도 안하고 웹스윙만 주구장창해도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스파이더맨 게임의 특징도 고스란히 담겨져 있습니다. 하지만 프레임이 문제네요. 아이패드2로 플레이하는데 너무 자주 프레임이 10단위까지  떨어집니다. 시간 제한 미션을 하는데 실제 들리는 소리보다 시간이 느리게 간 적이 있을 정도입니다. 옵션에서 그래픽과 프레임 중 무엇을 더 중시하는지 선택할 수 있었으면 하는 생각까지 들 정도니까 말 다했습니다.


그래도 오픈월드 스파이더맨 게임을 모바일로 이 정도로 구현한 게임이 0.99달러라면 상당히 싸게 먹히는 것이죠. (아마 정가는 6.99 같은데 이 가격에는 좀 아까울 것 같군요.) 아, 프레임만 안정적이었다면 최고였을 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