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컨이 뱀파이어를 때려 잡는다는 황당무계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는 이 영화에서 스토리의 진중함과 개연성을 기대하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그리고 실제로도 그렇다(...). 링컨의 삶에 뱀파이어를 집어넣어 꽤나 흥미롭기는 하지만 거기까지다. 특히나 남북전쟁이 사실은 '뱀파이어와의 전쟁' 이라는 부분에서는 재미를 넘어 황당하기까지 하다.


사실 이런 영화의 주 목적인 볼 거리 부분에서도 조금 부족한 면이 있다. 하지만 장작 도끼(...)를 최대한 살리려는 노력이 보이는,  비현실적이면서도 어찌보면 가능할 것 같은 동작들은 굉장히 흥미롭다. 이 영화는 남북전쟁을 다르는 후반부가 조금 지루해지는데 아마 이 전투신에 모든 역량을 투입하느라 그런 것 같다(...)


그러니까 결론적으로 이 영화는 B급이다. 킬링타임용으로 보면 적당하지만 일부러 찾아볼 가치는 낮다.

하지만 링컨이 뱀파이어 헌터였다는 소재의 참신함만은 B급 영화들 중에서도 단연 돋보인다.



Ps. 근데 관련 자료 보니 이거 원작 소설이 있다더라, 흐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