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까지 스피커 대신으로 젠하이저 PX200을 쓰고 있었습니다만, 이 녀석이 오래 썼더니 이어패드가 갈라져버리는 사태가 발생(하긴 3년은 막 쓴 거 같으니) 스피커는 별로고 새롭게 산다면 귀를 다 뒤덮는 오버이어형 헤드폰을 사고 싶었습니다.


한 일주일 정도 헤드폰에 대해 조사한 거 같네요. 그중 유망주에 오른 것은 오르바나 라이브 였습니다. 가격은 약 12~13만원. 그런데 성능은 20만원대와 견줄만하다는 평가에 사보려고 했으나... 제가 물건을 구입하는 기준은 5만원 전후였기 때문에 일단은 고민 모드.


그러다가 진짜 우연히, 브리츠에서 발매됐다는 에디파이어 h850을 보게 됐습니다. 가격은 5~6만원 대인데 오르바나 라이브와 거의 비슷하다는 평가. 일부에서는 대륙의 실수(...) 라고 불리는 물건이더군요. 전체적으로 사용기가 적어서 좀 불안했지만 아무튼 제 가격선에 딱 맞는 놈이었기에 구입.


제가 막귀라서 자세한 비교는 못하겠습니다만-_-a 한번에 이제까지 써왔던 헤드폰들과 비교될 만한게 있더군요.


이제까지의 헤드폰은 [음, 소리가 나는군] 이었는데,

이 녀석은 [소리가 나는 곳에 들어온 것 같은] 느낌입니다.

덕분에 이게 헤드폰 커뮤니티에서 자주 말하는 공간감인가 하면서 잘 쓰고 있습니다.

PX200?음질 비교가 안 되네요. (...)솔직히 5,6만원대 헤드폰이 거의 보이지 않아 PX200을 또 사려는 생각까지 했었는데 그랬으니 땅을 치고 후회할 뻔 했습니다. (...) 온이어, 오버이어의 차이도 있지만 이 정도로 음질이 차이가 날 줄은...


다른 것보다 착용감이 좋네요. 예전에 백화점에서 보스 ae2를 써본적이 있었는데 그것과 거의 비슷합니다. 가끔 정수리를 압박할 때도 있는데 그때는 헤어밴드 위치를 좀 바꿔주면 해결.


좀 아쉬운 건 왼쪽 헤드폰이 회전하는데 그때마다 끽끽 소리가 납니다. 마감이 사알짝 안 좋네요. 이 부분은 헤드폰은 단단히 고정해주면 해결. 하지만 이러면 귀가 너무 뜨겁기도 ㅠ.,ㅠa 오버이어의 숙명인가.


제가 이 가격대의 물건을 사오면서 이 정도로 만족감을 주는 물건은 처음입니다. 올해 잘 산 물건 베스트에 드네요.


     


그거슨 시노비. 루리웹 마크용으로 만들어봤습니다. 원래는 왼쪽 것을 먼저 만들었는데 아무래도 공중 살진은 마무리가 부족해서 오른쪽 것을 다시 만들었네요. 


아, 시노비 후속편 안 나오나.


세상 어딘가에는 애드센스로 몇 천 만원씩 버는 사이트도 있는 것 같지만 저같은 작은 블로그에서는 사실상 불가능. 게다가 요즘은 의지가 약해져서 블로그 포스팅도 잘 안 하고-_-a


애드센스를 처음 달때 목표가 '도메인 유지비'나 벌자 였습니다. 3월에 도메인이 끝나게 되서 고민 중이었는데 때 마침 100달러가 모였네요. 저번 지급일이 2009년 12월 이었으니까 3년입니다. 초기에는 꽤 빨리 모였는데 어느 순간부터 광고 클릭이 더 이상 오르지 않았던 애드센스지만 본래 목표는 이루게 됐네요.


그나저나 요즘 블로그 하는 의지가 없어서...( _ _) 이런 쩝쩝



늙은 할아버지가 잔디깎이타고 오랫동안 만나지 못한 형을 만나러 가는 이야기.

이 영화는 그렇게 재미있는 영화가 아니다.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과장이나 편집적인 요소는 거의 들어가 있지 않다.

이 영화의 끝을 볼 때, 주인공과 함께 울 수 있다. 단지 그것 뿐이다. 그래서 가슴에 남는다.


사파리가 예전에 비해 빨라진 것 같기도 한데, 주소창에 로딩 표시가 빠르게 지나가서 그렇게 느껴지는 걸 수도 있다고 생각됨.


옵션에 방해금지 모드라고해서 알람 끌 수 있는 기능은 괜찮은듯. 귀찮아서 일일이 끄고 키기는 잘 안 하겠지만.


새로 추가된 지도는... 빠르긴한데 대중교통을 이용한 경로찾기가 제대로 안되서 이 부분이 빵점-_-; 역시 국내에서는 네이버나 다음 맵 써야하는듯.


가장 눈에 띄는건 앱 사용중 손가락을 오므려 메인화면으로 가는 속도가 엄청나게 빨라진 것. 사실 이게 가장 체감이 됨. -_-ㅋ

요즘 카카오톡 게임중에 애니팡이란 퍼즐 게임이 있는 모양입니다.


지인분이 이 게임을 초대해주셨길래 한 번 받아보려고 했더니...





호환이 안 된다니...! ㅠ.ㅠ


디자이어가 기본적으로 그래픽 칩이 좋지 않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풀3D게임도 아닌 간단한 퍼즐 게임에게 이런 수모를 당할 줄은 몰랐습니다. 이거 살 때만해도 갤럭시S와 성능도 비슷한 편이었고해서 만족했었는데, 시대의 흐름은 너무 빠른듯-_-; 


HTC도 한국에서 철수하고 말이죠. 에효;

평소에는 그럭저럭 들어줄만하긴 한데 게임같은거 켰다하면 아주 그래픽 카드가 터질듯이 팬이 돌아갑니다.


사양이 그다지 높지는 않...을 수도 있는 던파만 하는 데도 이렇네요. 솔직히 말해서 이러다가 언젠가 그래픽 카드가 터질 것 같습니다(...). 날씨가 더워서 그런 가 거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