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공개된 DMC의 동영상을 보니 이 게임이 처음 공개됐던 때의 밋밋한 액션이 이전 데메크 시리즈가 생각날 정도로 나아졌습니다. 예전의 기술들도 좀 더 개량되어 쓰기 좋게 된 게 눈에 뜨이네요. (사실 저 3연 베기는 이전 시리즈에서는 거의 어거지 콤보로 쓰였으니)

카메라도 적들의 위치를 잘 잡아주고 특정 액션 때의 줌인과 슬로우가 마음에 듭니다. 실 게임에선 어떤지 몰라도 너무 남발하지 않는 것도 좋고요.

새로운 단테도 계속 보니까 정들어가고 있음.(-ㅅ-) 특전으로 예전 단테 모습을 사용할 수 있게 해주면 좋을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게임은 작년 엑스박스 인비테이셔널(http://lineni.com/953)에서 처음 접해봤을 때 꽤 괜찮은 느낌을 받았던 게임입니다. 하지만 짧은 플레이 시간으로는 게임의 본질을 파악할 수 없었습니다. 게임을 끝까지 플레이해보니 이 게임은 딱 하나의 단어로 표현할 수 있었는데 그것은 바로 '젤다의 전설' 입니다.
이 게임은 젤다의 진행과 매우 유사합니다. 여러 지역을 돌아다니며 도구를 얻어 이제까지 갈 수 없던 지역을 가고 무기와 마법을 업그레이드합니다. 한 지역에는 퍼즐이 있고 퍼즐은 간단하지만 너무 쉽게 풀수는 없게 하지만 너무 짜증나지 않게 잘 조율되어 있습니다. 보스전은 다양한 작전으로 보스의 약점을 공략하는 형식인데 진짜 딱 젤다입니다. 다만 분위기가 매우 어둡다는 것이 큰 차이점이죠.

게임을 하다보면 젤다 외에도 다른 게임들의 향기가 곳곳에 묻어있습니다. 기본적인 전투 시스템은 데빌메이크라이에서 따왔고 갓오브워의 버튼액션을 거기에 덧붙였습니다. 각종 퍼즐은 위에도 말했던 젤다의 전설 및 각종 어드벤처 게임에서 봐왔던 요소고 특이하게 미니게임으로 팬저드래군과 기본 시스템이 똑같은 슈팅 게임도 들어있습니다.

다크사이더스는 위의 요소들이 아주 적절하게 배합되어 있고 완급도 적절해서 꽤 시간을 들여야하는 퍼즐이 있음에도 플레이 도중 지루하다는 생각이 거의 들지않게하며 긴 플레이시간(저는 12시간 정도 걸렸습니다)을 멋진 모험으로 채우는데에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다크사이더스는 플레이에 딱히 자신만의 개성이 없습니다. 분명 재미있는 게임이지만 떠올리면 이 게임에서 재미있는 요소는 대부분 다른 게임들에서 쉽게 볼 수 있고 깊이는 떨어집니다.

게임 외적으로 말할 것이 있는데 프레임저하와 티어링 현상이 너무 심합니다. 개인적으로 3D 멀미가 좀 있는편인데 조금만 더 프레임이 떨어지면 멀미가 날것같은 한계치에서 프레임이 오락가락하는 경우가 엄청나게 많았습니다. 그렇다고 그래픽이 무지 좋은것도 아니고 평균수준이라 납득이 잘 가지않습니다. 저는 XBOX360용으로 플레이했습니다. PS3판은 프레임이 훨씬 안정적이라고 하네요.

블랙 때는 억지보다는 무지어렵구나 하는 느낌이었는데 닌가2의 경우는 폭탄 수리검 때문에 뭘 할 수 없으니 좀 억지라고 생각되고 시그마2는 영상으로만 봤지만 데미지가 좀 어이없군요.

마스터 닌자 난이도는 실력도 실력이지만 결과적으로 운이 따라야 한다고 보기에 몇번 클리어 한 이후에는 현자로 대부분의 게임을 했습니다. 마스터 닌자는 현자하다가 가끔가다 조금씩 진행하고요.

하지만 마스터닌자보다 더 싫은건 카미야 히데키씨의 난이도 조절입니다. 데메크1은 아직도 소장중이고 뷰티풀죠 때문에 게임큐브를 샀을 정도였지만 이 사람의 난이도 조절은 당체 이해가 안되요(적의 방어력, 공격력 무지막지하게 업, 패턴 변화 거의 없음. 거기에 슈퍼 아머) 베요네타는 그런 식의 조절이 아닌  것 같긴하지만 게임이 그다지 끌리지 않는군요.

그냥 갑자기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_-)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많은 게임이 있습니다. 그 많은 게임들 중에 적의 신체를 훼손 시키고있다는 느낌이 좋은 게임이 있고 나쁜 게임이 있습니다. 심지어 액션 게임임에도 도저히 적을 공격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지않는 게임도 있습니다. 이 글은 순수하게 게임을 즐기는 입장에서 쓰여진 아마추어 분석 글이며 제가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요소부터 쓰여졌습니다.


1. 소리
권투 경기를 보면 글러브를 껴서인지 아니면 카메라가 멀어서 그런것인지 상대방을 공격할 때 나는 소리가 둔탁하고 작습니다. 이 소리는 제가 생각하기에 별로 아프다고 생각되지 않는 소리입니다. 예전에 신데렐라맨이란 영화가 있었습니다. 제가 그 영화에서 가장 신기했던 것은 권투 시합 장면에서 아픈 소리가 들렸던 것입니다. 듣기만해도 공격을 받은 사람이 얼마나 아플지 상상이 갈듯한 그런 소리였죠.
제 경험으로 타격음에 어울리는 소리는 고음이었습니다. 일례로 타격감이 별로인 게임의 경우 타격음이 둔탁하고 배경음에 묻혀 잘 들리지않기까지 합니다. 하지만 데빌메이크라이나 닌자가이덴 같이 타격감이 좋은 게임은 타격음이 또렷하게 들립니다.



2. 동작

동작은 정말 중요합니다. 동작이 제대로 되어있지 않다면 다른 부분이 아무리 좋아도 제대로 된 타격감을 느끼지 못합니다. 공격을 하는 동작과 공격을 받은 동작은 타격감에 있어서 정말 중요합니다. 어떤 동작이 너무 느리면 안됩니다. 공격 동작은 크고 멋져야합니다.
공격하는 동작이 너무 느리면 도저히 공격이라고 보이지않고 그냥 게임을 위해 어거지로 만든것처럼 보입니다. 공격 동작의 프레임의 너무 많아서도 안됩니다. 프레임이 많으면 공격을 하는 궤도같은것이 너무 잘 보이게되는데 좀 바보같아 집니다. 적당히 프레임을 끊는것도 중요합니다. 이런 공격을 하고있다고 보여주지만 자세히볼수없을 정도의 빠르기 같은 프레임으로 말이죠.
공격을 맞은 동작은 절대로 너무 짧으면 안됩니다.(느린것과는 다릅니다.) 상대의 몸에 치명상을 먹였는데 상대가 순식간에 원상태로 돌아와서 공격을 하면 게이머는 공격의 상쾌함을 느기지 못할 겁니다. 이걸 방지하기 위해 여러게임에서 쓰이는 방법 중 하나가 공격이 성사되는 순간 경직을 주는 것입니다. 꽤 좋은 방법이죠. 그리고 공격 동작과 맞는 동작이 조화를 이루어야합니다. 성의없이 그냥 칼을 휘두루는데 적들이 공중으로 날아간다던가 하면 타격감은 커녕 플레이어의 어이도 함께 날아갑니다.

제작사의 전작(에일리언 호미니드)과 다르게 타격감이 좋은 캐슬 크래셔즈


3. 시점(연출)

같은 동작이라 할지라도 시점을 어떻게 잡았느냐에 따라 또 다르게 보입니다. 액션영화에서는 긴박감 넘치는 장면의 경우 대부분 카메라가 가까이 붙어있습니다. 하지만 DVD등에 들어가있는 제작영상 같은 걸 보면 그런 장면을 어떻게 찍었는지 나오는데 이 때는 긴박감이 상당히 떨어져보이죠. 최근에 이와 같은걸 느낀것은 닌자가이덴2였습니다. 닌자가이덴2의 무기 중 무상신월곤이라는 봉의 필살기가 전편과 비교해서 시점만 바꼈을 뿐인데 훨씬 박력있게 보입니다.
공격시 효과를 넣는 연출 방법도 있고(철권같은 효과나 날이 선 무기라면 피가 난다던가.), 강력한 공격을 했을 때 화면이 떨리는 효과는 타격감을 극대화 시키는 아주 좋은 요소입니다. 하지만  화면떨림은 너무 남발했다가는 역효과까지는 아니더라도 게임의 연출에 악영향을 끼칩니다.


 최고의 타격감을 가진 게임 닌자가이덴2

4. 진동

진동이 되는 게임 패드는 액션게임의 타격감을 느끼는데 한몫을 톡톡히 합니다. 적을 공격할 공격을 받을 때 두루 쓰이며 게임의 연출에도 일조합니다.(예로 귀무자2에서 쥬베이가 쥬쥬도마를 처음 보고 놀라는 부분에서 오는 진동) 최근에는 비디오게임 뿐 아니라 패드를 지원하는 PC게임에서도 가능합니다.


4가지를 써났긴 했는데 실질적으로 타격감의 중요한 부분을 채우는 것은 1,2번의 소리와 동작이라고 봅니다. 저 두가지가 잘 되있으면 타격감은 보장되어있지요.(옛날 오락실 게임들이 그러하듯)
이상하게 데빌메이크라이가 많이 찍히는군요. 왜 갑자기 데메크가 찍히는거지? 으흠~




데빌 메이 크라이2가 출시되기 전에 게임이 DVD2장이라는 뉴스가 올라왔었습니다. 그 때 많은 사람들이 생각한 것은 DVD가 2장이나 되니 게임의 볼륨이 엄청나게 클 것이다! 라는 것이었습니다. 저 또한 그렇게 생각했고 데빌 메이 크라이2의 발매를 손꼽아 기다렸습니다.

하지만 정작 발매된 게임은 기대에 상당히 못 미쳤고(그냥 3D액션게임으로 보면 괜찮은 수준이라고들하지만 전 그렇게봐도 그다지 좋다고는 안 보입니다.) DVD 2장은 똑같은 내용이었습니다. 이게 어떻게 확인가능하냐면 단테 디스크로 게임을 플레이하다가 디스크를 빼서(PS2는 게임중에 디스크를 빼도 게임이 끝나지않죠) 루시아 디스크를 넣어도 게임이 엔딩까지 멀쩡하게 구동이 가능합니다. 한마디로 각 디스크의 역활은 캐릭터 체인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던 거죠.

최신작인 데빌 메이 크라이4가 DVD 한장에 나온걸 보면 데빌 메이 크라이2의 DVD2장은 괜히 게임의 가격만 높이는 삽질이라고 평가할 수 있겠습니다. 단테와 루시아의 스테이지 구성도 80%는 겹쳐져있었고 DVD2장일 이유가 없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외로 빨리 끝났습니다. 역시 DMD에서 도가장 S만들기 어려웠던 스테이지는 14네요.
특히 꽃달린 적들의 발광을 헤쳐가며 스타일리쉬 포인트를 올려야했기에(-_-아 랭크 시스템 마음에 안들어) 힘들었습니다.

혹시나 DMD 난이도 포함해서 미션14 랭크S에 도전하시는 분이 있다면 팁이 좀 있습니다.
시작하자마자 단테를 빨아들이는 적이 나오는데 이 놈들을 피하지말고 일부러 잡혀들어가는 것입니다. 처음에는 꽃달린 놈들이 아닌 보통 적이 나오다가 2~3번째부터 꽃달린 녀석들이 나오기 때문에 초반에 스타일리쉬 포인트를 올리기 좋습니다. 꽃이 달리지 않은 녀석들도 근처에 달려들어서 꽃피우는 작은 그 녀석이 있기 때문에 먼저 처리하시면 수월합니다. 주의 할 것은 길이 4갈래로 갈라지는 공터까지 오면 빨려들어가도 무조건 꽃이 달린 녀석들만 나오기 때문에 무조건 그전에 잡혀야합니다.

아무튼 이제 저 짜증나는(어려운이 아닌) DMD 난이도를 안해도되니 한시름 놓았습니다.
이제 여러가지 실험하면서 게임을 해봐야겠습니다. 총총


트리플S!

현재 DMD 미션 13까지 완료했습니다. 미션 14에서 멈췄는데 이유는 미션 14가 S랭크 만들기 가장 어려운 난이도 이기 때문입니다. 아니 어렵다기보다 짜증난다고 해야 맞는 표현이겠네요. 적은 잘 나오지 않아서 스타일리쉬 포인트가 적게나오고 그 때문에 빨리 클리어한다쳐도 A가 나오는 일이 비일비재합니다. 게다가 지금은 최고난이도인 DMD니까 좀 더 짜증이 업되겠습니다.

전에 데빌메이크라이4 리뷰에서도 썼듯이 저는 랭크란걸 싫어합니다.
실제로 랭크작업하면서 창의적인 플레이보다는 랭크를 위한 플레이를 하고있네요. 도전과제만 아니었으면 안하는건데;

추신. 닌자가이덴2의 영상이 새롭게 공개되었는데 확실히 퍼즐같은건 전혀 눈에 띄지않는게 아주 마음에 듭니다. 제가 바라던게 이겁니다. 액션!액션!

추신2. 사실 DMD는 S랭크를 안할 생각이었는데 MD의 스티브님이 완료하신걸보고 "나도 할수있다!" 라고 눈에 불이 켜져서 하고있습니다.